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태원 쇼크' 결국 5차까지 번졌다···거짓말 강사가 만든 비극

이태원 클럽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차 감염 사례가 2명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경계를 절대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왕성한 전파 일어나…경계 늦출 수 없는 상황”

23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한 확진자는 219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103명)이 가장 많다. 이어 경기(55명), 인천(40명) 등의 순이다. 대구에서도 클럽발 감염자가 확인되는 등 관련 확진자는 전국에서 잇따르고 있다. 5차 전파로 감염된 사례도 두 명으로 확인됐다.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인천의 학원 강사(1차)가 가르친 학생(2차)이 전염됐고, 이 학생이 들른 노래방에 갔던 고3 학생(3차)과 아버지(4차), 아버지의 직장동료(5차)까지 감염된 사례가 그렇다.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부천 한 나이트클럽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1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해당 나이트클럽 입구가 폐쇄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부천 한 나이트클럽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1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해당 나이트클럽 입구가 폐쇄돼 있다. 연합뉴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날 오후 열린 브리핑에서 “왕성한 전파가 계속 일어나고 있는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클럽이라는 고위험시설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아직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며 “경계를 절대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 현재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17일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2차, 3차 감염으로 확산된 것으로 알려진 서울 도봉구 한 코인노래방 모습. 뉴스1

17일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2차, 3차 감염으로 확산된 것으로 알려진 서울 도봉구 한 코인노래방 모습. 뉴스1

 
특히 클럽을 직접 방문했던 이들보다 방문자로 인한 N차 전파가 잇따라 확인되고 있다. 당국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 관련 누적 환자 가운데 접촉자(124명)가 클럽 방문자(95명)를 넘어섰다.  
  
권 부본부장은 “지난 21일부터 잠복기가 지난 것은 사실이지만 이태원 클럽으로부터 시작된 5차 전파가 2명이 확인되는 등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었는데 이상증세를 무심코 지나쳤던 분들이 있다면 이제라도 검사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