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승팀 없는 시즌… 코로나19 확산으로 멕시코 프로축구 조기 종료

리그 중단 전 무관중 경기가 치러진 아즈테카 스타디움의 모습 / AP=연합뉴스 제공

리그 중단 전 무관중 경기가 치러진 아즈테카 스타디움의 모습 / AP=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단된 멕시코 프로축구 1부리그(리가 MX)가 결국 시즌 조기 종료를 선언했다.

AP 통신 등 복수의 외신은 리가 MX가 22일(이하 현지시간) 임시 총회를 열어 2019~2020시즌 후기리그를 재개하지 않고 종료한다고 보도했다. 시즌 취소는 리가 MX 사상 최초의 일이며, 현재 순위 등으로 우승팀을 가리지 않고 그대로 종료하는 것으로 했다. 또한 여자 프로축구 리그도 시즌을 조기 종료한다.

리가 MX는 이번 시즌 후기리그 17라운드 중 10라운드까지만 치른 채 코로나19의 확산으로 3월 15일 이후 중단된 상태다. 그러나 리가 MX는 전례 없는 비상 상황에 따른 제한 조치 속에서 시즌을 이어가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리고 조기 종료를 선택했다.

전날 리가 MX 팀인 산토스 라구나의 선수 8명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같은 팀에서 선수 4명이 추가로 감염되는 등 중남미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 중인 상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리가 MX는 보건 당국과 협의해 새 시즌을 7월 말 시작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며, 이 역시 초반에는 무관중 경기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