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바이오, GSK 등 2개사와 4600억원 위탁생산 계약

삼성바이오로직스 제2공장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제2공장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가 4600억원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2일 GSK를 포함해 다국적제약사 2곳과 잇따라 바이오의약품 CMO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GSK의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맡는다. 올해부터 기술 이전, 시제품 생산 등 준비 작업을 거쳐 2022년에 GSK의 루푸스 치료제 '벤리스타'(성분명 벨리무맙)를 상업 생산하기로 했다.
 
전체 계약 금액은 8년 동안 2억3100만 달러(한화 약 2800억원)다. 향후 GSK 요청에 따라 생산 제품이나 계약 규모는 확대될 수 있다. GSK는 이번 계약으로 기존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보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지난달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당초 유럽 소재 다국적제약사와 의약품 위탁생산 계약 의향서를 주고받았다고 공시한 것과 관련한 본 계약이다. 본 계약 체결과 함께 GSK와의 협의를 거쳐 서로 계약한 상대 회사명을 공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소재 제약사와도 1억5000만달러(약 1800억원)의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바이오의약품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향후 협의를 통해 계약 금액은 2억2200만달러(약 2700억원)까지 증가할 수 있다. 계약 기간은 계약상 비밀유지 조건으로 인해 2023년 12월 31일 이후 공개될 예정이다. 이로써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만 4건, 1조944억원에 달하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계약을 따냈다. 작년 전체 매출(7015억원)의 156%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