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대본, 고2 이하 등교 앞두고 비상대응 체계 한층 강화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고등학교 2학년 이하 학생들의 등교를 앞두고 비상대응 체계가 한층 강화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23일 다음 주 고등학교 2학년 이하 학생들의 등교 수업 방역 대비책과 관련해 “이미 가동 중인 지자체, 교육청, 소방청과의 비상대응 체계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기관 간 협조 체계를 통해 상황이 발생하는 즉시 의심 환자를 긴급 이송하고, 신속하게 검사를 진행해 학교와 지역사회 간 감염의 연결고리를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주 등교한 고3 학생은 친구들과 거리를 두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생활 방역수칙을 잘 지켜준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안전을 위해 노력한 선생님과 교직원, 교육청·소방청 등 일선 공무원들께 감사드린다"고 언급했다.
 
중대본은 이날 회의에서 수도권의 추가 확진자 관련 조치사항을 점검하고,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중증환자 긴급 치료병상 확충 계획을 논의했다. 박 1차장은 "중증환자 긴급 치료병상은 코로나19 환자의 치명률을 낮추기 위한 필수적인 자원"이라며 "전 세계의 코로나19 대유행이 멈추지 않은 지금, 긴급 치료병상을 미리 준비하고 확충하는 일을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