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압수수색 반발에··곽상도 "할머니 기습방문도 인권침해"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22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겨냥해 “도대체 정의연에서 얘기하는 인권의 기준이 뭔가”라고 말했다. 연일 계속된 검찰수사에 대해 정의연이 “인권침해”라며 반발한 것을 비판하면서 나온 말이다.
 
정의연 관련 의혹을 적극적으로 제기해 온 곽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연 측이 마포구 쉼터 압수수색 등 검찰의 강제수사에 대해 ‘위안부 운동과 피해자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며 인권침해 행위’라고 입장을 밝혔다”며 “검찰의 정당한 압수수색에는 인권 운운하며 저항하고 정작 피해자 할머니들의 인권침해는 나 몰라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19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연 이사장)이 사죄를 위해 이용수 할머니를 찾아간 일을 언급했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 측이 어떻게 위치를 파악했는지 사전 약속도 없이 할머니의 대구 호텔 방으로 갑자기 들이닥쳤다고 한다”며 “(윤 당선인과의 만남 이후) 할머니는 가슴 통증 등 건강이 많이 안 좋아지셨고, 심신의 안정이 필요한 상황인데도 대구를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을 대표해온 여성인권 단체라는 타이틀이 정말 부끄럽다”며 “검찰의 정당한 압수수색에는 인권 운운하며 저항하고 정작 피해자 할머니를 마구잡이로 찾아가 2차 피해를 일으키는 정의연, 본인들 인권만 인권이냐”고 반문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0일 정의연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다음 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서울 마포구의 ‘평화의 우리집’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에 정의연은 21일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생활하는 마포 쉼터 자료에 대해 임의제출하기로 합의했지만 검찰이 영장을 집행하러 왔다”며 “일본군 위안부 운동과 피해자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며 인권침해 행위”라고 반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