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튜브로 빅버드 현장감을 즐겨라… 수원, 23일 인천전 자체 라이브 중계

수원 삼성 제공

수원 삼성 제공


수원 삼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기장에 오지 못하는 팬들을 위해 자체 유튜브 중계를 통해 빅버드의 현장감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되는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3라운드 인천과 홈경기에서 구단의 공식 유튜브 계정인 수원 삼성 블루윙즈TV’를 통해 유튜브 라이브 중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수원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은 킥오프 50분전인 오후 340분부터 시작된다. 경기 킥오프 전까지 TV 중계 방송에 담기지 않는 선수단 도착 장면, 그라운드 워밍업, 키플레이어 인터뷰, 전광판 선수 소개 영상 등을 생생하게 중계해 현장감을 살릴 예정이다.

지난 17일 울산 현대와 2라운드 경기에서 유튜브 라이브 시험 방송을 한차례 진행했던 수원은 이를 통해 접수된 피드백 사항들을 반영하여 음향 및 영상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수원은 하프타임 라이브 방송을 활용하여 랜선 경품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투맨과 함께하는 온라인 하프타임 이벤트는 구단 유튜브 영상을 통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경기 당일 하프타임에 수원의 장내 아나운서 투맨이 인터넷 라이브 방송으로 당첨자를 추첨할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