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력 끌어올린 경남, 안양 원정에서 다시 한 번 '첫 승' 도전

경남FC 제공

경남FC 제공


올 시즌 아직 승리가 없는 경남FC(대표이사 박진관)가 FC안양 원정에서 첫 승에 도전한다.
 
경남은 24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2부리그) 2020 3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설기현 감독 체제로 새로 시작한 경남은 지난 두 경기에서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 아직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경남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경기력에 기대를 걸고 있다. 안양전을 대비해 울산대와 연습경기를 치르며 컨디션을 점검한 경남은 부상에서 복귀한 네게바와 박기동, 김승준이 골 맛을 보며 공격력을 더욱 끌어올렸다.
  
맞대결 상대인 안양이 안산 그리너스, 부천FC에 연달아 패해 2연패 중이라는 것도 첫 승을 기대하게 만드는 요소다. 경남 측은 "설기현 감독 축구 전술이 선수들에게 녹아 들면서 경기력 향상되어 가고 있다"며 "이번 대결 승리해야 시즌 초반 주도권 싸움에서 확실한 우위를 가져갈 수 있다"고 안양전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한편 경남-안양전은 네이버, 다음, 아프리카TV, 생활체육TV 그리고 경남FC치어리더 팀인 루미너스의 편파중계 (http://bj.afreecatv.com/sportman30)를 통해서 볼 수 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