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래픽텔링] 코로나가 바꾼 5가지 여행 풍경

세계관광기구는 “지금은 1950년 이후 최악의 위기”라고 진단했다. 물론 코로나19 때문이다. 해외여행은 사실상 중단됐고 언제 가능할지 미지수다. 국내 여행은 조금씩 살아나고 있다. 그러나 여행 방식은 사뭇 달려졌다. 코로나19가 바꾼 여행 풍경을 [그래픽텔링]으로 정리했다.
 

국제선 탑승객 95% 감소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지난 3~4월 국내 8개 공항의 국제선 탑승객(출발+도착)은 80만 명에 불과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503만 명보다 95% 감소했다. 3~4월 국내선 탑승객은 231만 명. 지난해(536만 명)보다 57% 줄었다.
 

단단히 잠긴 전 세계 국경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한국의 여권 지수(Passport index)는 세계 3위. 여권만 있으면 갈 수 있는 나라가 170개 국에 달한다. 그러나 지금은 의미 없다. 5월 20일 현재 185개 국가와 자치구가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70년대로 돌아간 한국관광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코로나는 한국 관광의 시계를 1970년대로 되돌렸다. 지난 4월 방한 외래객 수는 2만9415명, 한국인 출국자 수는 3만1425명을 기록했다. 입출국자 모두 지난해 4월보다 98% 이상 줄었다.
 

하루 3개씩 문 닫는 여행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올해 들어 여행사 400곳이 휴업, 폐업에 들어갔다. 하루 세 개꼴로 여행사가 문을 닫은 셈이다. 3580개 여행사가 정부 지원금을 받아 직원에게 휴직 수당을 주고 있다.
 

산으로 산으로…부활하는 아웃도어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코로나 확산 중에도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사람은 많았다. 지난 4월, 북한산 국립공원은 전년 동월 대비 48.2%, 치악산은 44.8%, 계룡산은 37.1% 탐방객이 늘었다.
 
글=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