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성인용 마네킹' 논란 딛고 2연승

서울이 '성인용 마네킹' 응원 논란을 딛고 2연승을 달렸다. [뉴스1]

서울이 '성인용 마네킹' 응원 논란을 딛고 2연승을 달렸다. [뉴스1]

 프로축구 FC서울이 '성인용 마네킹' 응원 논란을 딛고 2연승을 달렸다.
 

포항 원정경기 2-1 역전승
성인용품 배치해 1억원 징계

서울은 22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2020 K리그1(1부리그) 3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원정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개막전에서 1패를 당한 서울은 2연승을 기록했다. 
 
서울은 17일 무관중으로 열린 광주FC와의 홈 개막전에서 관중석에 성인용품인 리얼돌을 배치해 20일 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제재금 1억원의 중징계를 받았다. 이날 경기는 징계 후 첫 경기였다.  
 
출발은 불안하게 했다. 서울은 전반 4분 어이없게 실점했다. 수비수 김남춘과 골키퍼 유상훈이 페널티박스에서 서로 미루다 놓친 공을 포항 일류첸코가 낚아채 빈 골대에 밀어넣었다. 
 
서울을 살린 건 두 차례 세트피스였다. 서울은 전반 34분 박주영이 올린 코너킥을 수비수 황현수가 헤딩 동점골로 연결했다. 서울은 후반 27분 다시 한 번 코너킥 골을 터뜨렸다. 교체 투입된 주세종이 찬 코너킥을 오스마르가 헤딩으로 골망을 갈랐다. 
 
포항은 경기 막판 프리킥 상황에서 김광석이 결정적 기회를 놓쳤다. 일류첸코의 헤딩도 크로스바를 넘겼다. 포항은 1승1무1패에 그쳤다.  
 
최용수 감독은 승리 후 인터뷰에서 "우리는 현장에서 해야 할 게 있다. 우리가 해야 할, 승리에 대한 간절함을 보여주고자 했다"면서 "우리 선수들은 오늘 축구에만 집중했다"고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