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저는 노무현의 영원한 동지…미완의 과제 함께 풀겠다”

고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추모했다.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고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추모했다. 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박원순 서울시장은 고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했다며 “생전에 미처 못다 하신 대한민국의 남은 과제를 함께 풀어가겠다”고 전했다.
 
이날 경남 김해시와 서울시 사이의 우호 교류 협약 체결차 김해 봉하마을에 들른 박 시장은 페이스북에 “저 박원순은 노무현의 영원한 동지”라면서 이렇게 남겼다.
 
이어 “당신께서 사랑하던 대한민국이 참 많이 바뀌고 있다”며 “우리 시민의 힘이 단단해졌다. 촛불 혁명의 힘으로 법을 어긴 대통령을 심판했고 대선, 지방선거, 총선 압승을 통해 민주 진보 정당에 힘을 실어주셨다”고 했다.
 
특히 코로나19 방역에 한국이 세계적 모범국가가 됐다면서 “성공 비결 중 하나는 지방정부의 신속하고 철저한 현장 대응 덕분이었다”며 “당신께서 지방자치실무연구소 시절부터 꿈꾸던 자치와 분권의 시대가 더욱 가까워졌다”고 평가했다.
 
또 “남북관계도 평화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면서 “보수 정부에 막혔던 정상 간 대화가 다시 이어지고 국제사회가 이를 지지하고 있다. 늘 염원하시던 ‘동북아 평화번영 시대’로 걸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강물은 굽이쳐 흘러도 바다로 가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당신의 신념은 곧 우리 모두의 신념”이라며 “당신이 떠나고 11년이 되는 오늘, 노무현의 가치와 정신을 다시 기리고 다짐해본다”고 맺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