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낸 기부금···정의연 또 회계 누락했다

22일 서울 마포구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22일 서울 마포구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고(故)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등의 기부금도 부실하게 회계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22일 정의연과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공익법인 결산서류를 확인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2016년 4월 일본 규슈의 강진 발생 당시 김복동 할머니가 100만원을, 길원옥 할머니가 30만원을 “피해자를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다. 그러나 정대협의 2016년도 회계 내 국외사업 지출 항목은 빈칸으로 남아 있다. 기부금을 받았지만, 피해자에게 전달한 근거가 없다는 이야기다.
 
또 김복동 할머니가 2015년 6월 광복·종전 70주년을 맞아 “분쟁지역 피해 아동과 평화활동가 양성에 써달라”며 5000만원을 기부했지만, 2015년도 정대협 회계 내 기부자 항목에는 ‘김복동’이라는 이름이 없다. 공익법인은 기부금이 법인 총재산의 1% 또는 2000만원보다 많으면 기부자를 따로 공시해야 한다. 
 
아울러 김복동·길원옥·송신도 할머니가 2017년 ‘100만 시민이 함께하는 여성인권상 시상식’에서 1억원씩 상금으로 받은 뒤 일부를 기부한 건(김복동·길원옥 할머니 5000만원씩, 송신도 할머니 1억원)도 기부자 공시가 누락됐다.
 
이에 대해 정의연 측은 “회계 공시 미숙으로 인한 오류”라며 “현재 전문 회계사와 모든 공시를 검토하고 있는데,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재공시 절차를 완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