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화 주문, 앱보다 싸게 팔지 말라” 요기요, 다음주 공정위 심판

공정거래위원회가 입점 음식업체에 ‘애플리케이션(앱) 주문 최저가’를 적용하도록 압박한 배달앱 요기요 운영사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에 대한 제재를 논의한다. 
 
 공정위는 오는 27일 전원회의를 열고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의 거래상 지위 남용행위에 대한 제재안을 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요기요는 입점 업체가 전화로 주문을 받을 때의 음식값을 앱을 통해 주문할 때보다 낮게 받지 못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기요는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고객이 앱을 통해 주문한 음식 가격이 전화로 주문한 것보다 비쌀 때 차액의 300%(최대 5천원)까지 쿠폰으로 보상해주는 최저가 보상제를 시행했다. 입점 업체가 이에 불응하면 해당 업체의 앱 노출을 막거나 계약을 해지했다는 것이 공정위의 지적이다.
 
 공정위는 요기요가 입점 업체의 가격 결정권에 개입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경영에 간섭했다고 판단했다. 또 소비자가 더 낮은 가격에 주문할 수 있는 기회를 침해한 것으로 보고, 피해 업체의 신고를 받아 해당 의혹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