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지주, 대기업 첫 주1회 의무 재택근무 시행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그룹

롯데지주가 오는 25일부터 주5일 중 하루는 의무적으로 재택근무를 하는 새 근무 제도를 시행한다. 국내 대기업 가운데 의무적 재택근무 제도 도입은 롯데지주가 처음이다.
 
롯데지주는 150명 안팎인 롯데지주 직원을 대상으로 내주부터 주 1일 의무 재택근무를 시행한 뒤 다른 계열사로의 확대를 검토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를 시행해보니, 업무 효율이 크게 떨어지지 않아 내려진 결정이다. 
 
롯데지주의 주 1일 의무 재택근무 전격 시행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의지가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신 회장은 지난 3월 일본 롯데홀딩스 회장 취임을 앞두고 일본 출장을 떠났다가 국내ㆍ외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일본에 발이 묶였다.
 
신 회장은 예정보다 길어진 일본 체류 동안 화상회의를 통해 임원회의 등을 주재했다. 지난 2일 귀국 후 14일간 자가 격리 중에도 화상회의를 통해 보고를 받으며 업무를 이어갔다.  

관련기사

그러다 지난 19일 롯데지주 대표와 비즈니스유닛(BU) 장이 참석하는 대면 회의를 오랜만에 주재한 신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대면 회의와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며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업종별, 업무별로 어떻게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효율적인지 고민하라. 향후 정기적으로 재택근무와 화상회의를 시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재택근무의 효과에 대해 신 회장이 직접 긍정적인 평가를 하면서 롯데그룹 각 계열사에서 이 같은 근무 방식이 확산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