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교 중지’ 인천 고교 66곳 다음 주부터 다시 문 연다

20일 오전 인천광역시 남동구 한 고등학교에서 긴급 귀가 조치가 내려져 학생들이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전 인천광역시 남동구 한 고등학교에서 긴급 귀가 조치가 내려져 학생들이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등교 첫날 고3 학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아 귀가 조치가 내려진 인천시 내 66개 학교가 다음 주부터 등교수업을 재개한다. 인천시 교육청은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등 5개 구 66개 고교 학생들이 25일부터 다시 등교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고3 확진자 2명이 다녀간 연수구 체대 입시 전문학원과 미추홀구 코인노래방 건물 비전프라자를 이용한 학생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자 시 교육청 교육부 등과 논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비전프라자는 ‘이태원 클럽 발’ 확진자인 학원 강사와의 접촉으로 감염된 수강생과 그의 친구가 다녀간 코인노래방이 있는 곳이다. 고광필 공공의료지원단 부단장은 “검사 결과 현재까지 학생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만에 하나 확진자가 일부 발생하더라도 방역 당국에서 통제 가능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 교육청은 20일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 인근 지역을 포함한 총 5개 구 66개 학교의 고3 학생 전부를 귀가 조치했다. 등교수업이 중지된 이들 학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해당 학생들은 지난 21일 고3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실시간으로 치르지 않고 온라인에서 시험지를 인쇄해 각자 풀어보는 방식으로 응시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