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접대 의혹 보도' 한겨레 1면 사과, 윤석열은 무반응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10월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10월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겨레가 지난해 10월 1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 국면에서 보도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에 대해 22일 신문 1면을 통해 사과했다. 한겨레의 사과는 보도 이후 7개월여 만에 이뤄졌다. 

 

한겨레 "'수차례', '접대' 보고서 없는 단어 사용, 사과드린다" 

한겨레 22일자 1면에 윤 총장과 독자들에게 사과하는 내용이 실렸다. 한겨레 지면 캡처

한겨레 22일자 1면에 윤 총장과 독자들에게 사과하는 내용이 실렸다. 한겨레 지면 캡처

한겨레는 이날 1면을 통해 ‘“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 제목의 기사가 ‘정확하지 않은 보도’였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당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별장에서 과거 윤 총장을 접대했다고 밝혔지만 검찰이 이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이 기사는 당시 지면과 온라인, 주간지에 게재됐다. 한겨레는 지난 4월 ‘윤석열 관련 보도 조사 태스크포스팀(TF)’를 꾸려 자사 보도 문제를 점검해 이날 그 결과를 공개했다. 
 
한겨레는 "이 기사의 취지는 윤중천씨의 발언이 '법무부 과거사위원회' 조사 보고서에 적혀 있으나, 이를 넘겨받은 '김학의 전 차관 검찰수사단'이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음을 지적하는 것이었다"며 "하지만 '수차례', '접대' 등 보고서에 없는 단어를 기사와 제목에서 사용하고 비중 있게 보도해 윤 총장이 여러 차례 접대를 받았는지 여부에 독자의 관심이 집중되는 결과를 낳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도 뒤 여러 달이 지났지만 한겨레는 윤 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에 대해 증거나 증언에 토대를 둔 후속 보도를 하지 못했다"며 "정확하지 않은 보도를 한 점에 대해 독자와 윤 총장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겨레의 당시 보도는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인 조 전 장관 일가를 수사하는 시점에서 나왔다. 이 때문에 검찰 안팎에서는 "윤석열 흔들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보도 다음 날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은 "현 검찰총장 후보 시절 당시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관련 내용을 점검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사과한다면 고소 유지 재고" 윤석열 무반응

윤 총장은 보도 다음 날 해당 보도를 한 한겨레 기자를 서울서부지검에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윤 총장은 지난해 10월 17일 국정감사에서 한겨레신문이 사과하면 고소 취소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윤 총장은 "살면서 누구를 고소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 하지만 언론으로서 늘 해야 하는 확인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밝히고 명예훼손을 하게 된 것에 대해 사과한다면 고소 유지를 재고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 간부들로부터 한겨레 사과 보도를 보고받았지만,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한겨레 측은 "윤 총장 측이 아직 고소 취소와 관련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