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후원금 모금·사용 멈춰달라"…시민단체 가처분신청

지난 20일 오후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일 오후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용처 의혹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정의연의 후원금 모금과 집행을 중단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은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의혹에 대해 수사와 사법절차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정의연의 후원금 모금 행위를 모두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직접적 현금지원을 하거나 정의연 직원 급여 등 필수적 경비를 제외한 일체의 예산집행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의연이 기부금, 보조금, 성금 등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모은 기부금이 합법적이고 목적에 맞게 쓰이는지 신뢰하기 어렵다는 게 법세련의 주장이다.
 
앞서 법세련 등 시민단체들은 부정회계 의혹 및 횡령, 안성 힐링센터 관련 의혹 등을 이유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등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20~21일 정의연 사무실과 안성 힐링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며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