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내년 4월까지 '김종인 비대위'로 간다…"압도적 찬성"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 내년 재보궐선거까지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 내년 재보궐선거까지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모시기로 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2일 내년 4월 재보궐선거 때까지 당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이날 열린 당선인 워크샵에서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당선인 워크샵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행사장에서 8명 가량이 토론에 나선 뒤 표결을 한 결과다. '압도적'이라는 표현과 관련해선 “찬반 종이를 쌓은 게 높이 차이가 육안으로 나타날 정도로 차이가 났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러 가지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들의 뜻이 모아져 비대위가 정식 출범할 수 있게 된 것을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원외 당협위원장, 전국위, 상임전국위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 있겠지만 방향이 잡혔다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종인 내정자에게 결과를 알려드리고 시간 나는대로 찾아뵐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당헌에 8월까지로 예정된 비대위 임기를 늘리려면 통합당은 상임전국위를 열어 당헌을 개정해야 한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대한 후속조치와 관련 “경험있는 분들의 의견을 여쭙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 측도 비대위 활동기간이 내년까지 충분히 확보된다면 위원장직 수락에 긍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워크샵에 참석한 한 당선인은 “김종인 내정자 측과 사전조율됐다는 설명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있었다. 그 설명을 듣고 표결을 했다”고 전했다.
 
한영익·윤정민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