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희종 "예의 아니다" 정의당 "유감"···윤미향 놓고 진보 충돌

각종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싸고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와 정의당이 충돌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이번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에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하자 우 전 대표가 “인간의 기본 예의가 아니다”며 비판한 데 대해 정의당이 ‘유감’ 의사를 밝히며 재반박하면서다. 윤 당선인 문제를 놓고 진보 진영 내부에서도 뚜렷한 시각차를 드러낸 셈이다.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 [뉴스1]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 [뉴스1]

우 전 대표는 22일 페이스북에 심 대표를 겨냥해 “같이 하던 이에 대하여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가 지난 1400차 수요집회에서 마이크를 잡고 발언 하는 사진과 함께다. 우 전 대표는 이어 “역사문제 제기로 하나되어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여론에 의한 문제제기가 타당한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인간의 기본 예의가 아닐까 한다”고 했다. 
 
우 전 대표는 또 “사실 확인도 (하기)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라며 “양쪽 이야기와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도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했다.
 
앞서 심 대표는 21일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 논란과 관련해 “그 동안 해명 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또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민주당이 뒷짐 지는 것에 국민은 더 이상 납득하기 어렵다”고도 했다.
 
그런 심 대표를 향해 우 전 대표가 ‘인간의 기본 예의’를 거론하며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윤 당선인과 우 전 대표는 더불어시민당이 민주당과 합당하기 전까지 한솥밥을 먹던 사이다. 윤 당선인은 민주당 비례대표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서 시민사회 추천 몫으로 추천돼 21대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우 전 대표는 또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서도 심 대표의 전날 발언 내용을 담은 기사 링크를 올려놓고 “집단 몰이에 놓인 약자를 대상으로 그에 동참하는 사람이나 집단이란 인권이나 약자 보호와는 거리가 먼 정치꾼에 불과하지 않을까”라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오종택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 오종택 기자

 
정의당은 우 전 대표에게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22일 오전 브리핑에서 “정당의 대표가 정치적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개인적 연고의 틀로 가두어 ‘인간의 예의’를 운운한 전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대표의 발언에 유감”이라며 “윤 당선인에 대한 검증 책임이 있는 더불어시민당의 당시 대표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바란다”고 역공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보다 책임 있는 태도로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께 밝히고 그에 따른 조치를 내놓아야 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