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민주당, 윤미향 빨리 정리해야…상당히 곤혹스럽게 할 것”

민생당 박지원 의원. 임현동 기자

민생당 박지원 의원. 임현동 기자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2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상당히 민주당을 곤혹스럽게 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 민주당이 정리할 것은 정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윤 당선인에 대해 신중한 입장인 것과 관련해 “국민이 바라는, 국민이 생각하는 것과 역행하는 길을 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논란이 계속되면) 국민 여론은 더 나빠질 거고 사퇴 여부는 윤 당선인이 결정할 문제지만 민주당으로서는 어떤 조처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윤리위원회 소집 등 여러 징계 방법이 있겠지만 일단 민주당과 선이라도 그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이) 현직 의원이 되기 전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어떤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또 전날 김영춘 민주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윤 당선인의 자진 사퇴를 주장한 데 대해선 “(민주당 내에서도) 일단 봇물은 터졌다고 본다”고 했다.
 
박 의원은 윤 당선인에 대해서도 “30년 위안부 문제에 대한 공로를 폄훼할 생각은 없다”며 “그러나 지금 나타난 의혹은 그러한 공로로 덮어서는 문제가 될 소지가 있고, 심지어 검찰에서 횡령·배임으로 조사한다는 언론 보도를 보면 (의혹 해소는) 쉽지 않을 것이다. 본인도 30년의 명예를 생각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