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정우·주진모 휴대전화 해킹해 협박, 알고보니 자매부부…“선처해달라” 호소

연합뉴스

연합뉴스

배우 주진모와 하정우를 비롯한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를 해킹하고 협박한 이들은 자매부부였다. 이들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21일 공갈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34)씨와 남편 B(40)씨, A씨의 여동생 C(30)씨와 남편 D(39)씨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A씨 등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연예인 8명의 휴대전화 클라우드를 해킹해 협박한 후 총 6억1000만원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에게 돈을 보낸 연예인은 8명 중 5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연예인 외에도 여러 일반인 피해자를 상대로 ‘몸캠피싱’ 등을 벌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변호인은 이날 법정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면서 다만 피해자들과의 합의를 위해 재판부에 추가 기일을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상대적으로 죄가 가장 가벼운 A씨의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변호인은 “A씨는 여동생의 제안으로 범행에 이르게 됐고 현재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시어머니가 거동조차 힘든 상황에서 최근 자녀를 잃어버린 상황이 있었고, (남은) 자녀들이 방치돼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A씨도 “우리 가족이 여기까지 온 것이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죗값을 치러야 하지만 아들을 돌봐야 해 보석을 신청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부는 증거인멸 및 도망우려를 고려해 A씨의 보석 여부를 결정하는 한편 6월 18일 오전 11시 재판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편 수사당국은 이들에게 범행 일체를 지시하고 공모한 ‘주범’이 중국에 따로 있을 것으로 보고 현지에 공조 요청을 한 상태다. A씨 등은 중국에 있는 범죄조직원들이 연예인들의 클라우드를 해킹하면 현금으로 인출하는 환전소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이들은 조선족 출신으로 현재 한국 국적을 취득한 상태로 알려졌다.
 
또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기소)이 과거 박사방에서 주진모 사건을 언급하며 자신이 한 일이라는 취지로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조사 결과 이들의 범죄는 조씨와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