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에 발 묶인 아프리카 교민 60명, 軍 전세기편으로 귀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봉쇄로 인해 아프리카에 발이 묶인 우리 국민들이 한빛부대 파병기를 통해 21일 귀국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봉쇄로 인해 아프리카에 발이 묶인 우리 국민들이 한빛부대 파병기를 통해 21일 귀국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아프리카에 발이 묶였던 교민들이 한빛부대원 교대를 위해 띄운 전세기편으로 21일 귀국했다.
 
국방부 등에 따르면 한빛부대 12진을 태우고 남수단으로 향했던 전세기가 경유국인 에티오피아에서 교민 60명을 태우고 이날 오후 7시 4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국가별 교민 수는 에티오피아 10명, 가나 36명, 케냐 13명, 수단 1명 등 60명이다. 탑승객들은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로 집결해 해당 전세기에 올랐다.
 
전세기에는 군 의료진과 국방부·외교부 지원 인력이 탑승했다. 군 의료진은 전세기 탑승 전 교민들의 발열 여부를 확인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국가봉쇄로 아프리카에 묶여 있던 교민이 한빛부대 교대를 계기로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3월 필수 임무 수행 인원만 남겨두고 한빛부대 11진을 한국에 복귀시켰다. 한빛부대 12진은 지난 18일 전세기로 출국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