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 노시환 시즌 첫 홈런, KT 누르고 2연패 탈출

21일 수원 KT전에서 시즌 첫 홈런을 친 한화 내야수 노시환. 정시종 기자

21일 수원 KT전에서 시즌 첫 홈런을 친 한화 내야수 노시환. 정시종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집중력을 발휘하며 2연패에서 벗어났다. 유격수 노시환은 마수걸이 홈런을 때려냈다. 
 

KIA는 롯데 누르고 4연승, 5위로 도약
LG 이민호 삼성전 5.1이닝 무실점 첫 승

한화는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경기에서 9-4로 이겼다. 2연패를 탈출한 한화(6승9패)는 7위 KT(6승8패)와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KT는 5연승을 마감했다.
 
양팀은 나란히 젊은 투수를 선발로 내세웠다. KT는 1차지명 신인인 소형준(19), 한화는 고졸 2년차 김이환(20)이 등판했다. 앞선 두 번의 등판에서 나란히 호투를 펼친 두 투수는 2회까지 무실점하며 투수전을 벌이는 듯 했다. 
21일 수원 한화전에서 데뷔 후 최다인 8실점을 한 KT 투수 소형준. 정시종 기자

21일 수원 한화전에서 데뷔 후 최다인 8실점을 한 KT 투수 소형준. 정시종 기자

하지만 3회 들어 소형준이 흔들렸다. 1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준 뒤 2사 만루에서 나온 1루 땅볼 때 베이스 커버를 들어가다 1루를 밟지 못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곧바로 김문호의 내야 땅볼이 안타가 되면서 급격히 흔들린 소형준은 3회에만 7실점했다.
 
김이환도 그러나 승리투수는 되지 못했다. 3회 말 안타 3개, 볼넷 1개를 내주고 3실점한 데 이어 4회 1사 뒤 김병희와 심우준에게 연속 안타를 내줬다. 결국 한용덕 한화 감독은 김이환을 조기 교체했다. 이어서 마운드에 오른 김범수가 후속타자를 잘 막으면서 김이환의 실점은 늘어나지 않았다. 3과 3분의 1이닝 6피안타 3볼넷 3탈삼진 3실점.
 
4, 5회를 잘 버틴 소형준은 6회에 추가점을 내줬다. 1사 이후 노시환과 10구 승부를 펼친 끝에 중앙 담장을 넘어가는 큼지막한 홈런을 맞고 교체됐다. 노시환의 시즌 1호 홈런. 5와 3분의 1이닝 9피안타 2볼넷 2탈삼진 8실점. 시즌 평균자책점은 3.18에서 6.48까지 치솟았다.
 
노시환은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1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선발 포수로 복귀한 최재훈은 4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3회 찬스에서 집중력으로 빅이닝을 만들면서 리드할수 있었고, 노시환의 쐐기포로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 김진영, 신정락, 박상원 모두 훌륭한 투구를 했다"고 말했다.
21일 수원 한화전에서 데뷔 첫 홈런을 치는 KT 내야수 김병희. 정시종 기자

21일 수원 한화전에서 데뷔 첫 홈런을 치는 KT 내야수 김병희. 정시종 기자

주전 3루수 황재균의 부상으로 선발 출전한 KT 김병희는 6회 말 한화 김범수를 상대로 솔로홈런을 쳤다. 1군 출전 5경기 만에 기록한 데뷔 첫 홈런이었다. 김범수는 홈런 하나를 내주긴 했지만 2이닝 2피안타(1홈런) 1실점하고 시즌 첫 승을 챙겼다.
 
KIA는 광주에서 롯데를 6-1로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8승7패를 기록한 KIA는 4연패에 빠진 롯데(7승7패)를 6위로 끌어내리고 5위로 올라섰다. KIA 선발 임기영은 8이닝 5피안타 4탈삼진 1실점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롯데는 병살타 3개를 때리며 자멸했다. LG는 대구에서 삼성을 2-0으로 이겼다. LG 신인 이민호가 5와 3분의 1이닝 1피안타 4볼넷 무실점하고 데뷔 첫 선발승을 따냈다.
 
수원=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