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일종족주의’ 비판한 강제동원 연구자 “사실 외면한 정치행위”

정혜경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대표연구위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NPO지원센터에서 열린 범인권사회연구소 '그들이 부정하는 역사:조선인 강제동원'시민공개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혜경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대표연구위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NPO지원센터에서 열린 범인권사회연구소 '그들이 부정하는 역사:조선인 강제동원'시민공개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등을 부정하며 역사왜곡 논란에 휩싸인 책 『반일 종족주의』 속 주장을 일제 강제노동 연구자가 조목조목 반박했다. “실증적 자료를 토대로 확인된 사실임에도 소모적인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일제강제동원 평화연구회 연구위원 정혜경 박사는 21일 서울 중구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법인권사회연구소 주최로 열린 ‘그들이 부정하는 역사: 반일종족주의 역사 왜곡 조선인 강제동원’ 강의에서 “일제강점기 징용의 강제성은 일본 정부도 이미 인정한 내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지원위원회에서 조사과장을 지내기도 한 정 박사는 “2015년 6월 사토 구니(佐藤地) 주 유네스코 일본 대사는 유네스코에서 한국인에 대한 강제노역을 인정했다”며 “일본 정부가 인정한 문제로 우리가 소모적으로 싸울 필요는 없다”고 했다.
 
또한 『반일 종족주의』에서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주장들에 대해 “자발적인 노무 동원이었다면 노동자들은 왜 탈출하고, 일본 정부는 이를 왜 ‘도주’라고 표현했겠느냐”며 “실증적이고 객관적인 자료를 통해 보면 일제강점기 강제노역은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성실하지도 실증적이지도 않은 주장은 사실의 무게를 외면하려는 편협이자 학자의 외피를 쓴 정치 행위”라고 비판했다. 더불어 “우리 역시 사실의 무게를 인식하고 사실이 맞는지 의심하는 실증적 태도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회계 오류 등이 불거진 정의기억연대 사태와 관련해서는 “위안부 문제든, 강제노역 문제 든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 자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파행이 반복되는 것”이라며 “일부는 당사자가 책임질 문제지만,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