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검찰 이틀 연속 압수수색에 "반인권적 과잉 수사"

검찰 관계자들과 정의연 관계자들이 21일 오후 기부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수사의 일환으로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검찰 관계자들과 정의연 관계자들이 21일 오후 기부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수사의 일환으로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21일 검찰이 이틀에 걸쳐 정의연 사무실과 마포구 쉼터 등을 압수수색한 데 대해 “외부 회계검증 절차 과정에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연은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20일 오후부터 12시간 넘게 진행된 검찰의 전격적 압수수색에 공정한 수사와 신속한 의혹 해소를 기대하며 성실히 협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생활하고 있는 마포구 쉼터에 있는 자료는 검찰에 임의 제출하기로 변호인과 검찰의 합의했다며 “이는 할머니의 명예와 존엄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정의연은 “수사과정에서 할머니들의 명예를 보호해 달라고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 바 있음에도 변호인들과 활동가들이 미처 대응할 수 없는 오전 시간에 길 할머니가 계시는 쉼터에 영장을 집행하러 온 검찰의 행위는 일본군 위안부 운동과 피해자들에 대한 심각한 모독이며 인권침해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이 같은 반인권적 과잉 수사를 규탄하며 이후 수사과정에서 오늘과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날 오후 5시부터 12시간여 동안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4시까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했다.  
 
이 쉼터는 지난 2012년 명성교회가 15억 원가량을 들여 구입해 정의연에 제공한 곳이다. 정의연은 마포구 쉼터가 있는데도 2013년 9월 경기도 안성에 또 다른 주택을 기부금으로 매입한 사실이 최근 드러나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등에 휩싸인 상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