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출석하며 민경욱 "덜컥 구속될 수도…제게 시간이 없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용지를 보이며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용지를 보이며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전 자신의 SNS에 “의정부지검으로 출두하라는데 (저를) 투표용지를 훔친 잡범의 교사범이나 공범으로 덜컥 구속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적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저에겐 많은 시간이 없을 수도 있겠다”면서다.
 
이어 민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 의원은 “검찰에서 저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이 떨어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구리시 선관위에서 6장의 투표용지를 수사 의뢰한 것을 ‘투표용지 탈취 사건’이라고 부르는 것 같은데, 그 증거를 찾겠다는 취지로 압박하는 것으로 느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또 “저는 대검에 가서 투표용지 관리를 잘못한 구리시 선관위 직원을 고발하겠다”며 “잔여 투표용지는 개표장에 있으면 안 되는데, 개표장에는 자물쇠로 채워지지 않고 시건 장치도 없이 체력단련실에 봉인도 없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투표용지가 없어진 것을 발견 못 한 것은 관리 부실”이라며 “공익제보자가 부정 선거 의심 정황이 있는 것으로 보고 갖고 나온 것으로 판단하는데 의정부 지검은 이를 절도 사건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11일 “기표가 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며 투표용지 6장을 공개했다. 선관위는 이것들이 구리시에서 분실된 6장의 투표용지라며 다음 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줄곧 제기 중인 민 의원은 21일 회견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는 주장도 폈다. 민 의원은 파쇄된 것으로 보이는 투표용지를 공개한 뒤 “투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 기간 보관되어야 한다. 파쇄돼선 안 된다”고 했다.  
 
‘공개한 투표용지가 실제 투표용지가 확실하냐’는 질문에 민 의원은 “실제 투표용지라는 사실은 제가 증명할 것은 아니다. 위험한 일인데 상식적으로 (제보자가) 그런 장난을 했을 리 없다”며 “투표용지는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후 3시 의정부지검에 출석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