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매에 나온 간송 소장품 사전 예약해야 본다

경매에 출품된 간송미술관 소장품인 금동여래입상(金銅如來立像)과 금동보살입상이 21일 오후부터 전시장에서 공개됐다. 
 

공개는 21일 오후부터
예약자에게 제한 공개
27일 오후4시 K옥션 경매

K옥션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실시되는 5월 경매에 나온 두 작품이 21일부터 전시장에서 공개되며, 사전 예약한 손님에 한해 보여줄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경매에 나온 간송미술관 소장품은 보물 284호 금동여래입상과 보물 285호 금동보살입상 두 점으로, 두 작품은 각각 15억원에 경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금동여래입상, 보물 제 284호, 1963년 지정

27일 경매에 춮품된 ‘금동여래입상’(보물 284호·37.6㎝). [사진 케이옥션]

27일 경매에 춮품된 ‘금동여래입상’(보물 284호·37.6㎝). [사진 케이옥션]

금동여래입상. [사진 케이옥션]

금동여래입상. [사진 케이옥션]

금동여래입상은 8세기에 확립되는 통일신라 조각 양식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것으로 매우 중요한 미술사적 가치를 지닌 작품으로 평가된다. 
 
삼국시대의 불상이 중국 불상을 모본으로 삼아 외래적 요소를 수용·번안하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면, 이 시기 불상은 통일을 기점으로 인도 양식을 받아들인 시점의 당나라 양식을 받아들여 양식적 과도기에 들어섰음이 보여준다. 
 
1963년 보물로 지정된 제 284호 금동여래입상은 안상이 선명하게 투각된 팔각 연화대좌(대좌:불상을 올려놓는 대)위에 정면을 보고 당당한 자세로 서 있다. 출토지를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38cm에 달하는 크기는 우리나라에서 동 시기에 제작된 금동불상으로서는 드물게 큰 크기다. 부분적으로 도금이 마멸되었으나, 육계(머리)부터 대좌까지 완전에 가까운 잔존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금동보살입상, 보물 제285호, 1963년 지정

27일 열리는 경매에 출품된 ‘금동보살입상’(보물 285호·높이 22.9㎝). [사진 케이옥션]

27일 열리는 경매에 출품된 ‘금동보살입상’(보물 285호·높이 22.9㎝). [사진 케이옥션]

금동보살입상. [사진 케이옥션]

금동보살입상. [사진 케이옥션]

현재까지 유일한 신라 지역(거창)에서 출토된 불상으로, 보살이 손을 앞으로 모아 보주를 받들어 올린 모습과 양옆으로 뻗은 지느러미 같은 옷자락의 모습은 7세기에 조성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 호류사의 구세관음(救世觀音)과 특히 유사하다.  
 
두 불상은 지난 2018년 별세한 간송 장남 전성우 전 간송문화재단 이사장과 간송 손자인 전인건간송미술관장까지 3대에 걸쳐 문화재를 지켜왔으나 누적된 재정난에 일부 소장품을 경매에 부치며 주목받고 있다. 
 
케이옥션 5월 경매는 27일 오후 4시부터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열린다. 02 3479 8888.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