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주영화제, 국내 영화제 최초 ‘온라인 상영’···웨이브서 28일 오픈

사진 웨이브

사진 웨이브

 
전주국제영화제가 국내 국제영화제 최초로 온라인 상영을 실시한다.
 
21일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10일간 한국영화 54편, 해외영화 42편 등 96편을 OTT 플랫폼 ‘웨이브’를 통해 상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우려해 심사 상영과 온라인 상영, 그리고 장기 상영회로 영화제 개최 방향을 변경, 5월 28일부터 9월 20일까지 일정을 대폭 확대한 바 있다.  
 
96편의 온라인 상영작 중 한국영화로는 한국경쟁작 11편 가운데 ‘갈매기’(김미조 감독), ‘괴물, 유령, 자유인’(홍지영 감독), ‘나를 구하지 마세요’(정연경 감독), ‘담쟁이’(한제이 감독), ‘바람아 안개를 걷어가다오’(신동민 감독), ‘사당동 더하기 33’(조은 감독), ‘생각의 여름’(김종재 감독),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이태겸 감독), ‘홈리스’(임승현 감독) 등 총 9편이다.  
 
한국단편경쟁 부문 25편 중 ‘나의 침묵’(황혜인 감독), ‘드라이빙 스쿨’(유수진 감독) 등 24편도 웨이브를 통해 볼 수 있다.  
 
기성 감독들의 작품을 통해 한국 독립, 예술영화의 흐름을 조망하는 ‘코리안시네마’에서는 장편 12편과 단편 9편이 온라인 상영을 결정했다.  
 
해외 영화는 ‘국제경쟁’에서 소개하는 2편, 알렉스 피페르노 감독의 ‘잠수함이 갖고 싶은 소년’과 클라리사 나바스 감독의 ‘천 명 중의 단 한 사람’을 비롯해 거장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마스터즈’ 4편을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다.
 
또 세계 독립, 예술영화의 흐름을 조망할 수 있는 ‘월드시네마’ 19편, 장르성 강한 영화들을 소개하는 ‘불면의 밤’ 2편,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시네마천국’ 3편, 세계 곳곳의 실험 영화들을 소개하는 ‘영화보다 낯선’ 11편, 그리고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9’ 1편이 온라인 상영에 참여할 예정이다.  
 
전주국제영화제 온라인 상영작은 국내에서만 이용이 가능하며 웨이브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상영작은 작품별 구매 후 관람할 수 있다. 장편영화와 한국 단편영화(묶음 상영)는 7000원, 해외 단편영화(1편)는 2000원에 제공된다.
 
전주국제영화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올해 온라인 상영에 참여하는 감독 및 제작자들이 가장 염려했던 보안 문제에 대해 오랜 경력을 바탕으로 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우선순위에 두고 웨이브와의 협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축제에 직접 참여하지 못하게 된 영화팬들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웨이브 온라인 상영관에서 안전하게 더 많은 영화를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