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조동물 안락사 혐의' 박소연…재판서 혐의 전면 부인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한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전 대표가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시스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한 박소연 동물권단체 '케어' 전 대표가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시스

구조한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한 혐의로 기소된 동물보호단체 '케어'의 박소연 전 대표가 재판에 출석해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장영채 판사는 21일 동물보호법 위반과 부동산실명법 위반, 건조물 침입, 절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표의 첫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박 전 대표는 법정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재판 전 기자들에게 배포한 자료에서 "동물을 이용하고 도살하는 인간 중심 사회에서 도살되는 동물을 최대한 구조하고 그 10%를 인도적으로 고통 없이 안락사시키는 것이 동물 학대인가?"라며 자신의 무죄를 주장했다.
 
또 "케어는 일반 가정에서 보살핌 받는 동물들을 안락사 시킨 것이 아니다. 방치해왔던, 포기해왔던 동물들을 구조했던 초심을 잃지 않은 동물단체였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23일 첫 공판이 열렸지만 박 전 대표가 출석하지 않아 이날로 연기된 바 있다. 박 전 대표는 "동물구조 과정에서 큰 사고를 당해 무릎을 다치고 수술받은 뒤 치료 중이라 참석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박 전 대표는 지난 2015년 1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케어 전 동물관리국장 임모씨를 시켜 동물 98마리를 안락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케어에서 운영하는 동물보호소 공간이 부족해지자 이를 확보하고 동물 치료 비용을 줄이기 위해 안락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박 전 대표는 2018년 8월 15일 말복을 하루 앞두고 다른 사람이 소유한 사육장 2곳에 무단으로 들어가 개 5마리(시가 130만원 상당)를 몰래 가져나온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다음달 25일 공판을 열어 박 전 대표를 고발한 이들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