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명숙 진상조사' 추미애에···권은희 "법무장관 사퇴하라"

권은희 국민의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권은희 국민의당 최고위원. 중앙포토

권은희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21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권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법치주의라는 사법체계를 수호해야 할 법무부장관이라면 의혹 제기에 당연히 맞서야 하는데 추 장관은 이를 포기하고 민주당 의원 같은 모습을 보였다”며 비판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과 추 장관은 한명숙 전 총리의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이에 권 최고위원과 일부 야당의원들은 대법원 판결까지 끝난 상황에서 이 사건을 진상 조사하자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맞불을 놨다.  
 
권 최고위원은 “재판에 의해 확정된 사실과 법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게 사법 불신이고 재판불복”이라며 “증거가 가리키는 사실관계를 외면하고자 하는 게 사법농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은 2017년 7월 22일 민주당 대표일 당시 한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에 대해 기소도 잘못됐고 재판도 잘못됐다며 재판불복을 했다”며 “어제는 김종민 의원의 주장에 부화뇌동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장관으로서 우리 사회 최후의 보루인 법치주의를 수호하겠다는 의지와 의식을 찾아볼 수 없다”며 “여당의 의혹 제기에 맞장구 치는 추 장관은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든 정황이 한 전 총리가 사법농단의 피해자임을 가리킨다”며 “이미 지나간 사건이라 이대로 넘어가야 하나. 그래서는 안 되고 그럴 수 없다”고 강조했다.
 
같은당 김종민 의원은 같은날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 장관에게 “사실관계를 다시 따져봐야 할 문제가 있지만 권력에 의한 불법 범죄일 가능성이 크다”며 “(한 전 사장의 발언이) 사실이라면 민주공화국의 근본을 흔들고 국민 기본권을 정면으로 배신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이에 대해 “이 사건에 대해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 그런 구체적인 정밀한 조사가 있을 필요가 있다는 점을 충분히 공감한다”며 “절차적 정의 속에서 실체적 진실도 정당할 수 있다는 것을 이런 사건을 통해 느낀다”고 말했다.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한 전 총리 사건의 재심 청구는 굉장히 어려운 일이지만 사법농당 관련 문건에서도 이 사건이 언급되고 있어 충분히 다시 살펴 볼 필요가 있다”며 “공수처가 설치된다면 수사 범위에 들어가는 건 맞다”고 주장했다.
 
또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12시간여 동안 압수수색한 검찰에 대해 “여러 정부부처가 동시에 점검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굉장히 급속하게 압수수색을 해 오히려 문제를 조금 복잡하게 만들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소고발이 들어와서 관련된 수사를 진행하는 건 당연하다”면서도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정의연이 외부 감사를 받겠다고 밝혔고, 여러 정부부처가 점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졌다”고 부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