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상현, 독도 사진 가리키며 “한국땅”에…일본 대사 보인 반응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왼쪽)와 면담을 갖고 독도 사진을 가리키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뉴스1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왼쪽)와 면담을 갖고 독도 사진을 가리키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뉴스1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신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한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 대사에게 “독도는 국제법상으로나 지리적, 역사적으로나 대한민국 영토”라고 강조했다.
 
20일 외통위원장실에서 도미타 대사를 만난 윤 위원장은 벽에 걸린 대형 독도 전경 사진을 가리키며 “국회의원을 대표해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도미타 대사는 이에 멋쩍게 웃은 뒤 “외교청서에는 늘 일본이 유지해왔던 일본의 입장이 설명돼있고 새로운 입장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일본 외무성은 2020년 판 외교청서에 독도에 관해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게 일본 고유영토”라고 기술했다. 이어 “한국은 경비대를 상주시키는 등 국제법상 아무 근거가 없는 채 다케시마 불법 점거를 계속하고 있다”고 썼다. 2017년 판 외교청서에서는 독도가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되 “불법 점거” 상태라는 주장까지는 나가지 않았는데 2018년부터 불법 점거라는 더 강한 표현을 사용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이밖에 윤 위원장은 “한국과 중국 간에는 패스트트랙 조치로 기업인의 예외입국을 허용하고 있는데 일본도 이러한 예외조치를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일본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사태가 가라앉는 상황에서 경제활동 정상화에 관심을 갖고 있다”며 “기업인 교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이 급성 백혈병에 걸린 인도 거주 한인 어린이가 일본의 도움으로 일본항공(JAL) 특별기편을 통해 귀국한 것에 사의를 표하자 도미타 대사는 “일본이 한국에서 도움을 받는 사례도 많았다”고 화답했다.
 
이날 면담은 작년 12월 부임한 도미타 대사가 외통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에게 인사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오른쪽)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와 면담을 갖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오른쪽)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와 면담을 갖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