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검찰, 정의연 밤샘 압수수색 12시간 만에 종료

21일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검찰이 압수수색 물품을 옮기고 있다. 검찰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해 정의기억연대를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21일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검찰이 압수수색 물품을 옮기고 있다. 검찰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해 정의기억연대를 압수수색했다. 연합뉴스

부실 회계 의혹이 제기된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이 12시간 만에 끝났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20일 오후 5시쯤부터 시작해 다음날인 21일 오전 5시30분쯤 마쳤다.
 
정의연은 회계 처리 부실하게 해 기부금 등을 유용했다는 의혹과 경기 안성에 마련된 힐링센터(위안부 쉼터)를 둘러싼 각종 의혹 등으로 ‘행동하는 자유시민’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등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한 상태다. 이 단체의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도 업무상 횡령 및 배임 등 혐의로 함께 고발됐다.
 
검찰은 확보한 압수물을 토대로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내역 등을 확인한 뒤 윤 당선인을 비롯한 관련자 소환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의연과 관련한 의혹은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피해자 지원단체의 기금운용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을 하면서 터져 나왔다. 이후 관련 언론 보도를 통해 추가 의혹이 불거졌고 고발인들은 이 할머니의 증언과 언론 보도 내용을 중심으로 정의연과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논란의 중심에 선 윤 당선인은 정치권 일각에서 사퇴 요구가 나오자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일축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