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곤 전 닛산회장 '악기 상자 탈출극' 도운 미국인 父子 체포됐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 EPA=연합뉴스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 EPA=연합뉴스

카를로스 곤 전 닛산(日産) 자동차 회장이 지난해 일본에서 레바논으로 희대의 탈출극을 벌이는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미 육군 특수부대(그린베레) 출신의 미국인과 그의 아들이 체포됐다.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20일(현지시간) 곤 전 회장의 탈출을 도움 혐의로 특수부대 출신 마이클 테일러(59)와 그의 아들 피터 테일러(27)가 매사추세츠주에서 연방 검찰에 의해 체포됐다고 밝혔다. 
 
연방 검찰은 테일러 부자의 혐의와 관련해 범죄인 인도를 위한 일본 당국의 요청에 따라 두 사람에 대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테일러 부자는 이날 화상을 통해 연방 판사로부터 심리를 받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곤 전 회장은 2018년 11월 자신의 보수를 축소 신고해 금융상품거래법을 위반한 혐의 등으로 일본 검찰에 의해 체포됐다. 이후 보석 상태에서 지난해 12월 말 개인용 항공기를 이용해 일본 오사카에서 출발해 터키 이스탄불을 거쳐 레바논 베이루트로 도주했다. 곤 전 회장은 일본을 탈출할 당시 악기 상자에 몸을 숨긴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클 테일러는 또 다른 미 육군 특수부대 출신 조지 자이예크(60)와 함께 곤 전 회장을 대형 악기 상자에 숨겨 일본에서 탈출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도쿄지검은 지난 1월 테일러 부자와 자이예크 등 외국인 3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