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인도네시아에 100만 달러 코로나19 방역물품 기부

크라카타우포스코 제철소는 협력사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전달했다

크라카타우포스코 제철소는 협력사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전달했다

포스코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해외도 적극 실천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예방 및 지역사회와 지방정부의 방역 활동 지원을 위해 인도네시아 진출한 현지 그룹사 법인들이 공동으로 힘을 합쳐 90만 달러 상당의 한국산 카퍼마스크와 10만불 상당의 신속진단키트 및 긴급구호키트 등 총 1000만 달러 상당의 코로나19 방역물품을 임직원, 협력사, 지역사회 및 지방정부 등에 기부했다.
 
포스코그룹은 코로나19로부터 인도네시아의 국가기간산업인 철강산업과 지역주민의 생명 보호를 위하여, 반뜬주 찔레곤시에 위치한 PT. Krakatau POSCO (PT.KP) 및 이와 함께하는 31개 협력사의 모든 임직원과 가족을 포함한 지역 사회에 반복 사용이 가능한 한국산 고성능 카퍼마스크 (Copper Mask) 약 3만 2000여개 (90만 달러 상당) 를 지원했다.
 
PT.KP 노조위원장 이르판 (Irfan Afandi)은 ‘이번에 지원받은 마스크는 PT.KP 뿐만 아니라 협력사, 하청업체 직원 및 직원 가족들에게 모두 전달되었으며, 이는 찔레곤시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고 언급하며, 포스코의 지역사회에 대한 관심과 배려에 감사를 전했다.
 
또한 반뜬주 찔레곤시, 서부자바주 까라왕군 및 빠뿌아주 머라우께군 등 그 동안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 사회의 성원에 보답하며, 지역사회 및 지방정부와 함께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하여 회사 출연금 및 임직원 기부금으로 한국산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 및 긴급구호키트 등 총 10만불 상당의 코로나19 방역 지원 물품을 지방정부에 직접 기부하기도 했다.
 
특히 PT.KP는 지난 4월 7일부터 7월 15일까지 전직원 및 가족의 코로나19 감염 Zero 를 목표로‘PT.KP 코로나19와의 전쟁 100일 작전 (100 Days Operation for War Against COVID19)’ 을 선포하여 전시 상황에 준하는 감염 예방 관리에 돌입했다.
 
정부의 ’대규모사회적제한 (SPBB)’ 조치를 준수하며, 상주 근무자의 50% 재택근무를 실시하여 사무실내 접촉 및 외부이동을 줄이고, 직원 유형별 (Red zone 거주자, 의료시설 및 타 지역 근무자 가족, 경비직원, 운전기사 등) 예방 프로토콜을 세분화해 고위험 직원의 예방 관리를 강화했다.
 
포스코는 지난 ’18년 10월 중부술라웨시 지진재해 및 ’19년 1월 순다해협 쓰나미재해 당시 각각 50만불의 긴급 구호 성금을 인니 정부에 기부하였으며, ’18년부터 찔레곤 지역에서 ‘스틸 빌리지‘ 활동을 통한 집짓기 봉사 및 교육 봉사활동을 전개하였으며, 찔레곤 지역사회 발전 및 자생력 강화를 위해 현지 지역사회와 함께 특화상품 개발 및 지원활동인 OVOP (One Village One Product) 사업 등 공익적 활동을 지속함으로서 인도네시아에서 기업시민 (Corporate Citizenship) 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다. 조효민 기자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