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검찰 '기부금 부실회계 의혹' 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4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서 한국염 정의기억연대 운영위원이 '초기운동선배들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4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서 한국염 정의기억연대 운영위원이 '초기운동선배들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논란이 커진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부실 회계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20일 정의연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서울 마포에 있는 정의연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자료 확보 등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 측은 변호사가 올때까지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연은 기부금 회계처리 의혹, 경기 안성 힐링센터 조성 및 매각 의혹 등으로 ‘행동하는 자유시민’,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연대’ 등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