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ICT, 효성과 손잡고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공동개발한다

포스코ICT 손건재 사장(오른쪽)과 효성ITX 남경환 사장이 20일 스마트팩토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 손건재 사장(오른쪽)과 효성ITX 남경환 사장이 20일 스마트팩토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와 효성그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제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팩토리 확산에 협력하기로 했다.  
 
20일 손건재 포스코ICT 사장과 남경환 효성ITX 사장은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협력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두 회사는 MOU를 통해 인공지능(AI)·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 등 4차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팩토리 환경을 구축하고 통합생산관리시스템과 공급망관리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포스코ICT는 포스코가 운영하는 제철소에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한 바 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포스코 제철소가 스마트팩토리를 구현한 이후 국내 최초로 세계경제포럼이 선정하는 '등대공장'으로 선정됐다"며 "효성ITX와의 협업에도 프로젝트 수행 경험과 기술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효성 ITX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미징 프로세스와 설비관리 등 분야별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양사는 기술을 융합하고 공동 마케팅을 통해 시너지를 만들어낸다는 계획이다. 건설과 제조현장의 안전관리를 위해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세이프티', 사무자동화 프로그램인 RPA, 음성인식 및 챗봇 솔루션 등을 스마트팩토리에 적용하는 것도 공동 추진한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다양한 제조업 분야에 스마트팩토리가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