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란 속 수요집회···정의연 지지단체 "회계 빈틈있을 수 있다"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맞은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제1439차 일본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맞은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제1439차 일본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기부금 투명성 논란에 더해 안성 쉼터 고가매입 의혹이 제기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20일 예정대로 수요시위를 열었다.
 
정의연은 이날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44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를 열었다. 논란의 중심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은 지난 13일에 이어 이날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신 이나영 이사장이 이사회 명의 입장문을 통해 “공익성과 전문성,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며 “회계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이미 한국공인회계사회에 외부회계감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했고 이후 절차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또 “확인과 검증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억측과 허위 사실에 기반한 보도와 예단을 삼가주시기 바란다”며 “정의연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성실하게 응답하고 있으며, 문건으로 정리해 홈페이지에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처음 열린 13일 수요시위에서 이 이사장은 “정의연에서는 개인적 자금횡령이나 불법유용은 절대 없다”는 입장을 냈다.
 
한국염 운영위원장은 이날 ‘정대협을 만든 사람들’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초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를 조직한 윤정옥·이효재 공동대표 등 총 12명 명의로 쓴 입장문에서 “최근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둘러싼 보도가 저희를 황망하고 침울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만약 문제가 있다면 어찌 윤미향 개인에게 국한된 것이겠나. 저희 초기 활동가, 연구자들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윤 당선인이 합의 내용을 미리 알았다는 의혹에 대해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화해·치유재단의 피해자 지원금을 정대협이 받지 못하게 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화해·치유재단에서 생존 할머니들에게 1억원씩 지원했을 당시, 정대협은 화해·치유재단의 돈을 수령하지 않은 할머니 8명에게만 모금 운동으로 조성한 기부금을 1억씩 전달했었다.
 
한 운영위원장은 회계 부실 문제에 대해선 “부족한 인원으로 회계정리에 빈틈이 생길 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도 “정대협의 긴 활동 중 회계부정이라는 생경한 상황에 접해본 적은 한 번도 없었으며 정의연에서도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는 정의연과 수요집회를 지지하는 참가자들이 상당수 몰렸다. 이들은 ‘위안부 문제를 올바로 알리는 오랜 걸음들을 응원합니다’‘우리가 함께 만든 역사 수요시위 30년 우리가 끝까지 이어간다’ 등의 문구가 적힌 손 팻말을 들고 집회에 참석했다.
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연대 회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인근에서는 보수단체들의 ‘윤 당선인 규탄’ 맞불 기자회견도 열렸다. 자유연대 회원들은 안성 쉼터 매입·매각 관련 윤 당선인의 계좌 내역 공개를 요구하며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수요집회 현장 인근으로 이동해 수요집회 참석자들과 언성을 높이다 경찰에 제지당하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