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쉼터 중개한 이규민 "문제 없다"…윤미향 질문엔 침묵

2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연찬회에 참석 중인 이규민 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2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연찬회에 참석 중인 이규민 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가 경기 안성에 마련한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둘러싸고 잡음이 나오는 상황에서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쉼터 중개 과정 의혹에 대해 "전혀 문제없다"는 입장을 냈다.
 
이 당선인은 20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21대 국회 초선의원 의정연찬회 특강 뒤 기자들과 만나 "자세한 내용은 오후 3시에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이 당선인은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상임대표 시절 미등록 모금행위를 하고, 모금액의 일부를 다른 목적으로 활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우리가 회원단체이기 때문에 기부 모금 활동은 문제가 없다"며 "회칙에 의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당선인은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조성한 안성 힐링센터 단독주택 거래를 중간에서 소개해준 인물이다. 당초 논란이 불거진 뒤 그는 "(중개 과정에서) 이익을 취하지 않았다"고 반박한 바 있다.
 
또, 그는 안성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기부금을 김제동씨의 강연에 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러한 각종 의혹에 대해 당에 소명을 했느냐는 질문에 이 당선인은 "소명할 내용도 없고 당도 문제로 삼지 않았다"고 답했다.
 
의혹을 함께 받는 민주당의 윤미향 당선인과 연락을 주고받았냐는 질문에는 대답 없이 자리를 떠났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