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시 공무원 2명 중 1명 오 전시장 시정 운영 '낙제점'

부산시청 공무원 2명 중 1명은 오거돈 전 시장의 시정 운영이 잘못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측근인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이 사직서를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하자 지난 18일 오전 부산시청 로비에서 공무원 노조가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송봉근 기자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측근인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이 사직서를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하자 지난 18일 오전 부산시청 로비에서 공무원 노조가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공무원노조 지난 7~13일 설문
시정 운영 부정적 평가 55.8% 나와

부산시 공무원노동조합은 지난 7∼13일 시 본청과 직속·산하기관 공무원 1428명을 상대로 ‘민선 7기 2년 시정 평가와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민선 7기 2년간 시정 운영이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55.8%가 부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그렇지 않은 편이다’는 답변이 32.8%였고, ‘전혀 그렇지 않다’는 답변도 23%였다. 오 전 시장의 시정 운영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10.4%에 그쳤다. ‘매우 성공적’이라는 답변이 1.8%, ‘성공적인 편이었다’는 답변은 8.6%였다.  
 
‘부산시 조직 운영 중 잘된 부분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잘된 게 없다’는 답변이 61.5%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정무 라인에 대한 불만도 많았다. ‘정무라인의 문제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38%가 ‘모든 업무에 대한 지나친 개입’을 꼽았다. 그다음으로‘지시만 하고 책임지지 않는 시스템’(29.1%), ‘채용과 승진 등 인사개입’(12.6%), ‘직업 공무원과의 소통 부재’(17.2%)라는 답변도 나왔다.  
 
개방직 공무원 채용의 공정성과 투명성에 대해 62.5%는 부정적인 의견을 냈지만 ‘채용이 공정하고 투명하다고 생각한다’는 답변은 7.1%에 불과했다. 정무직과 비서들로 구성된 시정상황실 운영에 대해서도 65.9%가 ‘시정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평가를 하였다.  
 
18일 오전 부산시청 로비에서 공무원 노조가 오 전 시장 측근에 대한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송봉근 기자

18일 오전 부산시청 로비에서 공무원 노조가 오 전 시장 측근에 대한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인사와 조직부서 기능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52.4%로 절반이 넘었다. 공정하고 합리적 인사를 위해서는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근무 성적 평정’(43.7%)과 ‘직급과 승진연도별 직무 부여’(38.5%)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간부공무원 대상 성 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에 대해서도 33.4%가 ‘적절하지 않다’고 답변했다. 시정 운영에서 개선해야 할 점으로는 ‘회의 축소와 불필요한 자료 생산 타파’(29%), ‘불필요한 지원부서 폐지와 현업부서 인력 충원’(26.5%), ‘정무 라인·개방직·임기제 공무원 채용 최소화와 인사 검증 철저’(25.2%)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 대해선 62.2%가 시정에 긍정적인 변화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전망이 많았다.
 
여정섭 부산시 노조위원장은 “부산시의 현재를 반성하고 공무원들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이번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며 “설문조사의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오히려 오 전 시장의 시정에 대해 긍정적인 질문을 했는데도 결과는 부정적인 답변이 많이 나온 것은 전임 시장에 대한 직원들의 솔직한 평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부산=위성욱·황선윤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