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민정 측 "이태원 아닌 청담동 파티, 잠시 선물만 전달" [공식]

배우 이민정 측이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중 지인 생일파티 참석 논란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20일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민정은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선물을 전달하기 위해 잠시 들렀다. 인사를 나누고 기념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다"고 밝혔다. 
 
모임 장소가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이라고 바로잡은 이민정 측은 "기사로 알려진 것처럼 '이태원 파티'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라고 해명했다.
 
이날 한 매체는 이태원 클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인 지난 9일 이태원의 한 카페에서 패션계 유명인사로 알려진 A씨의 생일 파티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민정을 비롯해 이주연 김희정 티아라 효민 임블리 대표 임지현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 등 유명인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요구되는 상황. 최근엔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가 이태원의 바를 찾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하 이민정 측 입장 전문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알려진 내용에 왜곡된 부분이 있어 이를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이민정 배우는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려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 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습니다.
 
기사로 알려진 것처럼 '이태원 파티'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은 잘못된 보도입니다.
 
모든 국민이 한 마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고, 이민정 배우 또한 드라마 촬영에 임하고 있고, 한 아이의 엄마이기에 사람 많은 곳이나 행사에 참석을 자제해 왔습니다.
 
친한 지인의 초대였기에 축하의 뜻은 전하는 게 맞겠다 싶어 선물을 전달을 위해 잠시 들린 것이었지만, 이 또한 자제했어야 했다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이번 일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 더욱 행동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