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의역 김군' 4주기...시민사회단체 김군 추모주간 선포

전철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사망한 '구의역 김군'의 4주기를 앞두고 시민 사회단체들이 산업재해를 반복해서 일으킨 기업을 엄벌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지하철 2호선 구의역 김군 사망 지점. 중앙포토

지하철 2호선 구의역 김군 사망 지점. 중앙포토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는 2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21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반드시 처리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 소속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21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반드시 처리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 소속회원들이 20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21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반드시 처리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추모위원회는 김군의 죽음과 2018년 12월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사망한 하청 노동자 김용균씨, 이천 물류창고 화재 참사 등을 언급하며 "동일 사고가 반복되는 이유는 이윤을 위해 비용을 줄이는 데 혈안이 된 기업을 정부·정치권·사법부가 비호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김용균재단 대표)는 "기업 처벌이 이렇게 미약하고 정부가 뒷짐을 지면 기업은 무엇이 무서워서 안전 관리에 신경을 쓰겠나"라며 "기업을 강하게 처벌할 수 있도록 법을 만들어 더는 억울한 희생자가 없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 2주기를 하루 앞둔 2018년 5월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강변역 방면 9-4 승강장 앞에서 시민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의역 스크린 도어 사고 2주기를 하루 앞둔 2018년 5월 2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강변역 방면 9-4 승강장 앞에서 시민이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 지하철노조 협의회, 전국 특성화고 졸업생노조,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등 28개 단체가 참여한 추모위원회는 이날부터 김군의 사고 다음 날이자 생일인 29일까지 정당연설회, 토론회, 음악회 등 다양한 추모사업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한국에서 산업재해로 인해 사망한 사람은 855명이며, 산재 사망률은 주요 선진국의 3~4배에 달한다.  
 
지난달엔 '구의역 김군'의 동료(40세)가 점심을 마치고 관리 사무실로 복귀하던 도중 돌연사했다. 사망 당시 서울교통공사노조 은성PSD 지회장은 "평소 PSD 관리소는 열악한 근무환경으로 공사 내에서도 유명했다"며 "2016년 만든 사무실과 침실이 모두 지하에 있어 천장에서는 까만 먼짓가루가 수시로 떨어졌지만, 에어컨도 환기도 전혀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