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3 등교개학 첫날 혼란···인천 66개교 등교하자마자 집으로

인천 학원강사 발 코로나19 감염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연합뉴스

인천 학원강사 발 코로나19 감염이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연합뉴스

 
20일 전국적으로 고3 등교 수업이 시작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광역시 10개 군·구 가운데 5개 구 고등학교의 등교가 중지됐다. 인천시교육청은 이날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내 고등학교 66곳의 고3 학생 모두를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미추홀구에 사는 고3 학생 A군(18)과 B군(18)이 같은날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조치다. A군과 B군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인 학원 강사와 접촉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수강생과 그의 친구가 6일 방문한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다가 확진됐다.
 
시 교육청은 A군과 B군의 소속 고등학교인 인항고등학교를 포함해 인근 2개 학교 등에 대해선 등교수업을  보류하면서 하루 개학을 미뤘다. 시 교육청은 방역 당국과 협의해 이들 학교의 추후 등교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나머지 5개 군·구 내 학교는 원래대로 21일 등교개학이 이뤄질 예정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확진자가 다녀간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했을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등교 시 감염 우려가 커 귀가 조치했다”며 “등교개학 시기는 추후 상황을 지켜본 뒤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