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부평구, 이랜드재단과 위기가정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지난 19일 구청 영상회의실에서 재단법인 이랜드재단과 취약계층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취약계층 위기가정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랜드그룹의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인 이번 사업은 갑작스러운 위기에 처한 가정에 치료·주거·생계·교육 등의 필요한 경비를 신속히 지원해 대상자가 위기상황을 벗어나 자립·자활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이다.  
 
구는 협약을 통해 실직이나 질병 등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경제·심리·사회적 어려움에 처한 가정의 해체를 예방하고, 사회안전망 구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은 “위기상황에 처한 부평구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자립의 의지를 갖도록 하는데 이랜드재단이 함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부평구는 복지수요계층이 많은 상황으로 이런 사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위기가정지원사업이 취약계층의 안전망을 두텁게 하는 의미 있는 사업인 만큼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협약을 계기로 지속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