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3 2명 확진…인천 66개교 등교하자마자 전원 귀가 '대혼란'

고3 등교가 시작된 20일 인천시 부평구 인천외국어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고3 등교가 시작된 20일 인천시 부평구 인천외국어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고3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인천에서 고3 학생 2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인천시교육청이 미추홀 등 5개 구의 고등학생 전원을 귀가시켰다. 고3 전체를 귀가시킨 학교는 총 66개교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고3 학생 A군(18)과 B군(18)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등교 개학한 10개 군구 125개교 중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5개구 66개교 고3 학생 전원을 귀가조치했다. 나머지 5개 군·구는 원래대로 등교한다. 추후 등교수업 여부는 인천시, 방역당국과 협의해 안내할 예정이다.
 
이날 새벽 미추홀구 인항고등학교 소속 3학년 A군과 B군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교육청은 긴급히 인항고와 인근 정석항공고, 인하사대부고 3학년 학생의 등교수업을 전면 취소하면서 하루 개학을 미뤘다. 이어 5개 구 고교의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시교육청은 5개 구 고교에 대한 등교개학을 잠정 보류할 방침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일부 확진자가 다중이용시설을 많이 이용하는 등 확인되지 않은 동선이 많다”며 “학생들이 해당 시설을 이용했을 가능성도 크고 이런 상황에서 등교 시 감염 우려가 커 모두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A군과 B군은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본인의 신분과 동선을 속인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와 접촉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수강생(인천 119번)과 그의 친구(인천 122번)가 6일 방문한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다가 확진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