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미향 고발' 3건 서울중앙에서 서부지검으로 이송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대한 각종 고발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윤 당선인에 대한 고발 사건 3건을 지난 14일과 19일 두 차례에 걸쳐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송된 사건은 '행동하는 자유시민'과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연대'(법세련)이 고발한 사건이다.
 
이들 고발 사건은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에 배당될 것으로 보인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가 청소년에 대한 정서적 학대라며 정의연 전 이사장인 윤 당선인을 아동학대와 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고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9부(안동완 부장검사)에 배당돼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