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라질 하루새 1179명 숨졌다…코로나 사령탑 공백의 비극

브라질 상파울로의 한 공동묘지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이 담긴 관을 운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브라질 상파울로의 한 공동묘지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이 담긴 관을 운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브라질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새 1179명 추가됐다. 브라질에서 하루 사망자가 1000명 이상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부는 이날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1179명 늘어난 1만797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브라질의 누적 사망자 수는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 기준으로 미국(9만1730명), 영국(3만5422명), 이탈리아(3만2469명), 프랑스(2만8025명), 스페인(2만7778명)에 이어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많다.
 
누적 확진자 수도 전날보다 1만7408명 늘어난 27만1628명으로 집계돼 영국(25만138명)을 제치고 미국(152만5367명)·러시아(29만9941명)에 이어 세계 3위가 됐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지난 3월 첫 사망자가 보고됐으며 지난달 19일 1000명, 28일 5000명, 이달 9일 1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17일부터 한 달여간 발생한 사망자는 86.5%를 차지한다. 확진자도 연일 1만명씩 늘며 폭증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브라질 당국은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도시 봉쇄 조치까지 나섰지만 확산세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최근 한 달 새 보건부 장관 2명이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놓고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갈등을 빚다가 물러나면서 방역 대응 체계에도 공백이 생긴 상황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