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연 향한 삐뚤어진 분노? 소녀상 돌로 찍은 20대 체포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회계 부정과 쉼터 고가매입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동작구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소녀상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5분쯤 동작구 흑석동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을 20대 남성 A씨가 돌로 찍어 소녀상 얼굴 부위 등 2곳이 파손됐다.
 
A씨는 자신을 말리던 남성에게도 주먹을 휘둘렀다. 시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재물손괴 등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