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삼성서울병원 확진자 4명 중 2명 무증상…감염경로 불분명”

삼성서울병원. 뉴스1

삼성서울병원.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전날 간호사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확진자 4명 중 2명이 무증상”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번 코로나19 방역의 가장 큰 어려움은 무증상 감염”이라며 “최근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도 37% 정도가 무증상 확진자였고, 이번 삼섬서울병원 사례도 확진자 4명 중에서 2명이 무증상이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이분들의 감염 경로도 첫 확진자가 불분명하기 때문에 다각도로 조사하고 있다”며 “첫 번째 확진자인 간호사의 경우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적도 없고 해외 방문 이력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첫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의 가족이나 지인 중에 확진자가 없느냐’고 진행자가 묻자 “어머니와 지인도 진단검사를 다 했는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확진자 동선 내 폐쇄회로(CC)TV를 전부 확보했으며 병원 내부 또는 외부시설에서의 동선을 정밀하게 조사해 감염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지난 밤사이 삼성서울병원 관련 추가 확진자가 있느냐’는 물음에는 “추가로 확진된 사람은 없다”며 “확진자와 접촉한 의료인 88명, 환자 25명, 보호자 8명, 총 121명 중 116명이 검사를 받았다. 추가 양성은 없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검사자 범위를 넓혀서 총 828명에 대한 검사를 마친 상황”이라며 “오전에 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호트 격리 가능성에 대해선 “검사를 상당한 정도로 했는데 아직은 양성이 4명에 그치고 있고 이미 접촉한 범위 안에서는 방역을 마친 상태”라며 “앞으로 어떤 상황일지는 봐야겠지만 현재로써는 병원 전체를 코호트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