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미향 우려 커지는 민주당 “개인비리까지 커버할 마음은 없다”

윤재옥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관련 의혹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재옥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관련 의혹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상황이 안 좋게 가는 건 맞다.”  
 

이해찬은 “상황 좀 더 지켜보자”
행안부 “정의연 22일까지 자료내라”

“책임 있는 기관의 사실관계 조사가 필요하다.”
 
19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두고 민주당 의원들이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한 말이다.  
 
이날 “회계상 문제를 투명하게 할 필요가 있지만 어려운 시기에 위안부 문제로 싸워 온 시민운동가 삶에 대한 최소한 예의가 있어야 한다”(송영길 의원)는 발언도 있지만 우려도 커졌다. 전날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했던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여러 가지 문제의식을 책임 있는 당직자들과 교환했다. 구체적인 조치는 논의되지 않았고, 당에서 검토 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부정적 기류 확산은 18일을 기점으로 시작됐다. 한 민주당 의원은 “지난 주말 전후 쉼터 펜션 수익금 논란, 아파트 매입자금 논란 등이 새로 나왔는데 이 두 가지 의혹만큼은 윤 당선인 본인이 반드시 클리어(소명)하지 않고서 넘어가기 어렵다”고 했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당이 정의연은 몰라도 윤 당선인 개인 비리까지 커버할 마음은 없다”고 했다.
 
다만 당장에 당원권을 정지하는 기류는 아니다. 결정의 열쇠는 이해찬 대표가 쥐고 있다는 게 다수 관계자의 전언이다.  
 
민주당 한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전날(18일) 광주에서 5·18 기념식이 끝나고 서울로 돌아오기 직전 ‘30년간 시민단체 활동으로 단련된 사람들이라 쉽게 굴하거나 무너지지 않을 것이다. 상황을 좀 더 지켜 보자’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당 안팎에선 이 대표가 이르면 2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 의견 수렴에 나선 뒤 입장을 표명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청와대는 논란과 거리를 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윤 당선인에 대해서는 당에서 충분히 대응하고 있지 않느냐”며 “청와대가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한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에 출석해 “정의연에 22일까지 증빙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며 “위법하거나 부당한 경우가 있으면 합당한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심새롬·하준호·김홍범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