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중국출장 오가며 세번 코로나 검사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후 김포공항 인근 대기 장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후 김포공항 인근 대기 장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시안을 찾아 낸드플래시 반도체 공장을 둘러본 뒤 19일 오후 2시쯤 서울 김포공항으로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흰색 마스크와 위생용 장갑을 착용한 채 여행 가방을 밀면서 출입 통제선이 쳐진 입국장을 통과했다. 이 부회장과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 박학규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 등은 안내 요원의 지시에 따라 공항 출입구를 나간 뒤 차량에 탑승했다.
 

시안 공장 방문 뒤 사흘 만에 귀국

이 부회장은 지난 17일 중국에 도착해 ‘한·중 기업인 신속 통로’(입국절차 간소화)를 통해 격리 없이 현지 일정을 소화했다. 이 부회장은 귀국 후에도 14일의 자가격리 대신 방역 당국의 지시로 임시 격리를 했다. 입국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이 부회장 일행은 이날 오후 8시 현재 김포공항 근처 서울마리나베이 호텔에서 대기했다. 검사 결과는 8시간 안에 확인할 수 있고 이상이 없으면 즉시 귀가한다. 이후에는 14일간 ‘능동감시’ 대상으로 자가진단 의무를 수행해야 한다.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중국에 출장을 가면서 두 차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부회장 일행은 지난 17일 오후 중국에 도착한 뒤 현지에서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각자의 호텔 방에서 대기했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뒤부터 현지 출장 일정을 시작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