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대 로스쿨 변호사시험 합격률 1위, 그 비결은

경북 경산에 있는 영남대 로스쿨(법학전문대학원)이 올해 변호사시험 합격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모의시험·지도교수 강평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성공”

19일 영남대에 따르면 9기 입학생 71명 가운데 52명이 제9회 변호사시험에 합격했다. 합격률은 73.2%. 10명 중 7명이 변호사 자격을 얻은 셈이다. 영남대 다음은 경희대(71.2%)였다. 연세대(69.7%), 서울대(69.5%), 성균관대(68.3%) 로스쿨이 뒤를 이었다. 영남대 로스쿨은 지난해 9기 변호사시험에서도 서울대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은 합격률을 기록했었다.
 
석사 학위 취득률도 최고 수준이다. 올해 9기 입학생 가운데 63명이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취득률은 88.7%. 전국에서 가장 높은 취득률이다. 영남대 다음은 이화여대(81.9%), 고려대(80.3%) 순이다. 영남대 측은 “석사학위 취득률은 학생들이 그만큼 학업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을 ‘팩트’로 보여주는 숫자”라고 했다.
 
비결은 무엇일까.
 
영남대 로스쿨 측은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이 성공적으로 자리 잡은 게 전국 최고 로스쿨을 만든 비결이라고 분석했다. 변호사 시험과 관련한 다양한 모의시험, 그리고 이어지는 지도교수의 강평, 교수들이 학생들과 함께 참여하는 그룹 스터디, 성적이 다소 떨어지는 학생들을 위한 사례 중심의 문제풀이 등이다.
 
지난 2013년 까지만 해도 영남대 로스쿨은 최하위권(21위)이었다. 몇년사이 지방대학 ‘꼴찌 로스쿨’의 대반전이 일어난 것이다. 영남대 관계자는 “침몰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교수, 대학본부 모두에게 있었다. 이런 위기감이 결국 영남대 로스쿨 대반전의 출발이 된 것 같다”고 했다. 영남대 로스쿨은 지난 2009년 개교했다. 대구·경북엔 경북대·영남대에만 로스쿨이 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